전체메뉴
프리미엄 카메라 장착 중저가폰 잇단 출시… 삼성 갤A50-LG X6 내달 시판
더보기

프리미엄 카메라 장착 중저가폰 잇단 출시… 삼성 갤A50-LG X6 내달 시판

황태호 기자 입력 2019-05-23 03:00수정 2019-05-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중저가에 3개의 카메라렌즈가 달린 ‘트리플 카메라’ 등의 프리미엄 사양을 갖춘 ‘가성비’ 스마트폰을 잇달아 출시한다.

2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 달 출고가 40만 원대의 스마트폰 ‘갤럭시 A50’을 국내 시장에 내놓는다. 갤럭시A50 후면에는 2500만 화소 기본렌즈와 800만 화소 초광각렌즈, 500만 화소 심도렌즈 등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삼성전자의 중저가폰 중에선 처음으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센서도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24일 알뜰폰 브랜드인 에스원 안심모바일을 통해 20만 원대 제품인 갤럭시 A10을 단독 출시하며 중저가폰 선택지를 늘리고 있다.

LG전자도 다음 달 중저가폰인 X6을 국내 출시한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올해 2월 ‘MWC 2019’에서 ‘Q60’이라는 모델명으로 공개한 제품이다. X6에도 후면에 1600만 화소의 기본렌즈를 비롯한 3개의 카메라 렌즈가 장착돼 있다. 프리미엄 제품에만 적용되던 입체음향 기능도 있다. 가격은 30만∼40만 원대로 예상된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주요기사
#삼성전자#lg전자#프리미엄 카메라#중저가폰#갤럭시 a50#x6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