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매매 맞다, 반성한다”…승리, 영장심사서 말 바꿔
더보기

“성매매 맞다, 반성한다”…승리, 영장심사서 말 바꿔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19 09:56수정 2019-05-19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승리. 사진=뉴시스

성매매 혐의를 부인했던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가 구속 심사 때 "성매매를 했다"라고 말을 바꿨다.

18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경찰에 두 차례 성매매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14일 법원의 구속영장심사에서 승리는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한 것은 성매매가 맞다. 반성한다"라며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라고 말을 바꿨다.

하지만 승리는 일본인 투자자와 해외 축구 구단주 딸 일행 등에게 성매매를 12차례 알선한 혐의와 클럽 버닝썬의 5억 원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은 부인했다.

주요기사

한편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승리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