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다시 자란 삶
더보기

[고양이 눈]다시 자란 삶

변영욱 기자 입력 2019-04-23 03:00수정 2019-04-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바닥만 한 등걸에 가느다란 새 가지가 자라났습니다. 언제 잘린 흔적인지, 많이 아팠겠네요. 그래도 삶은 계속 이어지기 마련. 새 가지와 초록빛 새싹이 자라난 모습이 대견합니다. 따스한 봄볕, 촉촉한 봄비 맘껏 머금고 나무가 무럭무럭 자라길, 우리 삶도 씩씩하게 자라길 소원합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