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민정, 지인 홍보 위해 BTS에 선물?…“상상도 할 수 없는 일” 해명
더보기

서민정, 지인 홍보 위해 BTS에 선물?…“상상도 할 수 없는 일” 해명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19 13:49수정 2019-04-19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민정과 방탄소년단. 사진=서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서민정이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의 홍보를 위해 방탄소년단(BTS)에 모자를 선물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12일(한국 시간) 방탄소년단은 미국 인터넷 라디오 ‘시리우스XM’(SiriusXM)에 게스트로 출연했고, 서민정은 통역사로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민정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I made for them(너희를 위해 만들었다)”라며 멤버들의 이름이 새겨진 모자를 선물로 건넸다.

방송 후 멤버 지민은 15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서민정에게 받은 모자 사진과 함께 “서민정 선배님 선물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후 패션브랜드를 운영 중인 서민정의 지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탄소년단이 해당 모자를 쓴 사진과 함께 “They are wearing our beanies with their names on them(그들은 본인들의 이름이 새겨진 우리 모자를 쓰고 있어)”라는 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지인은 해당 게시물에 방탄소년단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하면서 방탄소년단의 멤버 이름과 ‘style’ 등의 단어를 해시태그로 달았고,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서민정과 그의 지인이 선물이라는 명목 아래 방탄소년단을 통해 제품을 홍보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서민정의 인스타그램에는 홍보 의혹을 해명해달라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서민정은 19일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드리고 싶었는데 방송 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 했다”며 “라디오 프로그램 담당 PD님께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해명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해서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다리며 (해명이) 늦어지게 되었다“며 입장을 밝혔다.

먼저 서민정은 지인을 BTS가 출연한 방송에 초대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초대한 게 절대 아니다. 저는 그런 위치가 아니다”라며 “지인이 라디오 관계자라 이번에 방탄소년단분들을 모시고 싶어서 방송국에 제안했다. 그 후 저의 지인은 프로그램으로부터 초대 받아 오게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담당 PD께서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아티스트 분들이 올 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 해서 지인 분과 담당 PD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냈다”며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 게 아니라 방탄소년단만을 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서민정은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을 만난 반가움으로 인스타그램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겼다”며 “방탄소년단에게도 피해가 되고 싶지 않아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니다”라며 “정말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밖에 없었는데 오해가 있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그 자리에 가지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마음마저 든다”고 밝혔다.

서민정은 “논란이 되고 나서 다시 한번 확인하려고 담당 PD님과 방탄소년단 매니지먼트에 전화를 드렸는데, 전달된 선물이 시제품이 아니고 홍보성이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셔서 혹시라도 제가 나서는 게 방탄소년단이나 라디오 방송국에 피해가 갈까봐 따로 해명을 드리지 못했다”며 “이 일로 방탄소년단을 언급하게 돼서 멤버분들과 팬분들께도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사과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