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목식당’ “눈물나려 해”…백종원, 피자집 트라우마 끝날까
더보기

‘골목식당’ “눈물나려 해”…백종원, 피자집 트라우마 끝날까

뉴스1입력 2019-01-24 06:42수정 2019-01-24 2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뉴스1

백종원이 피자집 트라우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1번째 골목상권 살리기 프로젝트로 경희대학교 인근의 회기동 벽화골목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회기동에서 만난 첫번째 가게는 다름 아닌 피잣집이었다. 벌써 세번째 피자집에 김성주는 “우리가 피자집이랑 잘 안맞는데 이번엔 잘 맞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회에서 솔루션 실패라는 기록을 남긴 곳도 피자집이었기 때문.

백종원 또한 “피자 좀 해본 사람이어야 할텐데”라며 걱정했다. 피자집 사장은 직원 경력 18년이었지만 사장은 처음 해본 사람이었다. 김성주는 “백종원 대표가 피자를 피한다는 말이 있다”고 너스레 떨어 웃음을 더했다.

주요기사

다행히도 쉬지 않고 일하는 피자집 사장을 보며 “그야말로 주방인이다. 18년 동안 제대로 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지난달 순이익은 학기중은 1일 매출이 20만원이었지만, 지난달 한달 순이익이 35만원이었다고. 인건비조차 안 나오는 매출에 백종원은 가게로 직접 방문했다.

피자집 사장 박효빈 씨는 즉시 피자를 만든다며 3종 세트를 15분 30초 만에 준비해 대령했다. 박 씨는 18년 만에 가게를 장만한 것에 대한 소감을 묻자 “정말 좋았다. 그런데 혼자 하니 힘들더라”고 쉽지 않은 길임을 고백했다. 김성주는 “역대 피자집 생각하면 순탄치 않았다”고 말했고 박 씨도 “저도 걱정 많았다”고 동조했다.

이어, 백 대표는 피자집의 메뉴를 직접 시식했다. 마르게리따 피자를 먼저 맛본 백종원은 “눈물이 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피자에 배신당했던 거 생각하면… 맛있다”고 말했다. 그는 “색감도 예쁘고 너무 잘 만들었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이로써 피자와의 악연은 끝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파스타를 맛본 백 대표는 “여긴 안 알려져서 장사가 잘 안된 것 뿐이네”라고 말했다. 이어 맛본 스튜는 “맛있는데 점심에 먹긴 부담간다. 학교 앞에는 안 맞는 메뉴다. 점심에 팔지 마라. 시원한 맥주 한 잔이 절실하다”고 조언했다.

피자집 사장은 폐업까지 고민했었다고 말했다. 오픈하고 의욕에 비해 체력이 따라오지 않아 한 달 정도 쉬었다고. 이를 들은 백종원은 “쉬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방문으로 이어지는 2~3달이 정말 중요하다. 오픈하고 쉬는 건 정말 치명적이다. 차라리 오픈을 미루는 게 낫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주방으로 건너가 조리 기구를 살폈다. 오븐을 본 뒤 “그래 이게 정상이지. 그런데 내가 왜 딴 소리하고 있나”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백종원이 피자집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골목 상권을 이겨낼지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