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하룡 “학창시절 사고 많이 쳐”…퇴학 막아준 스승 만났다
더보기

임하룡 “학창시절 사고 많이 쳐”…퇴학 막아준 스승 만났다

뉴스1입력 2019-01-19 00:10수정 2019-01-19 0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하룡/KBS1 캡처 © 뉴스1

개그맨 겸 배우 임하룡이 스승을 찾았다.

임하룡은 18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담임이었던 김제승 선생님을 찾아나섰다.

임하룡은 “학업에 충실하지 않았고 말썽꾸러기였다”고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특히 그는 “한 번은 막걸리 집에 다녀왔는데 술이 안 깨더라. 교감 선생님한테 걸렸다”면서 “많은 사건, 사고를 쳐서 퇴학 위기도 맞았었다. 그런데 김제승 선생님이 막아줬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결국 임하룡은 스승을 만났다. 임하룡은 선생님을 상상해 그린 초상화와 목도리를 선물해 훈훈함을 안겼다.

임하룡은 “너무 늦게 찾아와서 죄송하다”면서 눈물을 쏟아내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