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메이저리그, 코로나19 여파로100경기로 축소 검토
더보기

메이저리그, 코로나19 여파로100경기로 축소 검토

뉴시스입력 2020-03-26 13:42수정 2020-03-26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막 5월 중순 이후 가능성


미국 메이저리그(MLB)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100경기로 축소될 가능성이 나왔다.

미국 USA투데이는 “올해 코로나 19로 개막전이 연기된 메이저리그가 개막 날짜를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시즌 개막은 5월 중순 이후가 될 전망이며, 162경기를 전부 소화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해 10월말까지 100경기를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11월에 야구를 하게 된다면 추운 곳을 피해 따뜻한 곳에서 중립 경기를 치르는 것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미국은 현재 6만명이 넘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