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림픽 출전 노리는 박인비, 시즌 첫 출격
더보기

올림픽 출전 노리는 박인비, 시즌 첫 출격

김종건 기자 입력 2020-01-15 13:52수정 2020-01-15 1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인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전 세계 골프선수들이 시간표를 앞당긴 가운데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31·KB금융그룹)도 2020시즌을 일찍 시작한다. 첫 출전은 다이아몬드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다.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포시즌 골프&스포츠클럽(파71·6645야드)에서 벌어진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스타들과 다른 종목은 물론 유명한 연예인들이 함께 참가해서 함께 경기하는 특별한 이벤트성 대회다.

평소 골프 실력이 빼어나다고 소문난 아마추어 유명인의 진짜실력도 보고 여자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할 경우 어떤 시너지가 나는지도 궁금한 대회방식이다. 참가하는 26명의 LPGA선수들은 컷 탈락 없이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성적을 가린다. 아마추어 유명 스타 49명은 변형된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72홀을 돈다. 역시 컷 탈락은 없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더블이글 10점, 홀인원 8점, 이글 5점, 버디 3점, 파 2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0점으로 해서 종합점수를 매기는 것이다. LPGA 선수들은 총상금 120만 달러를 나눠가진다. 우승상금은 18만 달러다. 유명 스타들은 총상금 50만 달러를 나눠 가진다. 우승상금은 10만 달러다.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부터 나흘간 경기가 열린다.


디펜딩챔피언은 지은희(33·FILA)다. 미식축구 스타 패트릭 피터슨, 케이스 키넘과 한 조다.

유명스타 가운데 지난해 우승자는 전직 메이저리거 존 스몰츠다. 이번에는 브룩 핸더슨(캐나다), 메이저리그 동료였던 존 도널슨과 한 조에서 경기를 한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시절 존 스몰츠와 함께 마운드 3총사로 유명했던 그렉 매덕스와 톰 글래빈,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절인 1993년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는 홈런을 쳤던 조 카터, 강속구로 유명했던 로저 클레멘스 등도 참가했다.

관련기사

박인비는 “이번 대회가 시즌 첫 대회인데 원래 보통 경기하는 것보다는 다른 경기 방식이라 낯설긴 하다. 그래도 1월 달에 경기를 시작하고 첫 번째 메이저대회를 나가기 전에 많은 대회를 치르면서 경기감각을 찾고 싶다”고 했다.

박인비는 2020시즌을 평소보다 일찍 시작하는 이유로 올림픽을 들었다. “2020년은 올림픽이 열리는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시즌을 조금 일찍 시작한 이유도 분명히 있다. 올림픽이 되기 전에 최대한 많은 경기를 해서 조금 더 (랭킹 포인트를 쌓을) 기회를 많이 주고 싶었다. 그래서 좋은 기회가 많이 온다면 좋겠다. 그 전까지 열심히 경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골프를 잘 치는 여자선수들이 모여 있는 대한민국은 올림픽 메달만큼이나 본선 출전권을 따기가 힘들다. 올림픽 출전자격은 전 세계 60명의 선수에게만 준다. 각 국가별로 최대 출전인원은 4명이다. 상위랭킹 15위 안에 드는 선수는 출전이 가능하다. 그래서 박인비는 일단 세계랭킹 15위 안에 들어야 하고 우리 선수들 가운데서 상위 4명 안에 들어야 다시 한 번 금메달을 노릴 수 있다.

미국 올랜도에서 골프유학을 했던 박인비는 “그린도 잘 받아주고 코스는 무난한 편이다. 내가 연습했던 라스베가스보다는 이곳의 공기가 조금 더 무겁기 때문에 거리 조정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할 것 같다. 날씨가 괜찮으면 버디가 많이 나올 수 있는 곳이다. 공격적으로 플레이해야 한다. 아마추어와 함께 플레이하는 방식이라 그런 부분에 어떻게 적응을 하느냐가 관건일 것 같다”고 했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