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셉션처럼 꿈인 것 같다” 봉준호 월드 더 큰 꿈 꾼다
더보기

“인셉션처럼 꿈인 것 같다” 봉준호 월드 더 큰 꿈 꾼다

김재희 기자 , 이서현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서 수상 도전
국제영화상 부문 유력 수상후보
‘백인영화제’ 벗어나려는 흐름속 작품-감독상 깜짝 수상 가능성도
“저는 곧 깨어나서 이 모든 것이 꿈이라는 걸 알게 되겠죠. 전 아직 ‘기생충’ 촬영 현장에 있고 모든 장비는 고장 난 상태고요. 밥차에 불이 난 걸 보고 울부짖고 있고요. 그러나 지금은 모든 것이 좋고 행복합니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6개 부문의 최종 후보로 오른 데 대해 봉준호 감독(51)이 13일(현지 시간) 미국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인셉션’ 같은 기분이 든다”며 밝힌 소감이다.

이날 발표된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각본 편집 미술 국제영화상에 이름을 올린 기생충의 예상을 뛰어넘는 선전이 꿈처럼 느껴지는 건 봉 감독만이 아니다. 전 세계 영화인들은 기생충이 써내려 갈 ‘꿈같은 역사’에 주목하고 있다.


아카데미상 24개 부문 중 최고 영예인 작품상 수상 여부에 가장 큰 관심이 쏠린다. 작품상 후보는 기생충을 비롯해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9편이다.

주요기사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한다면 비(非)영어 영화 중 최초로,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쓰게 된다. 1929년 첫 아카데미 시상식 이래 작품상 수상작은 모두 영어 영화였다. ‘거대한 환상’ ‘제트’ ‘우트반드라나’ ‘외침과 속삭임’ ‘일 포스티노’ ‘인생은 아름다워’ ‘와호장룡’ ‘바벨’ ‘아무르’ ‘로마’ 등 모두 10편의 비영어 영화가 작품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작으로 호명되지는 못했다.

전찬일 영화평론가는 “투표권을 가진 아카데미 회원들은 여전히 백인이 다수여서 미국 배경의 역사 이야기인 ‘1917’이나 ‘원스 어폰…’이 유력 후보”라며 “하지만 최근 백인 위주의 영화제라는 비판에서 벗어나려 하고 있어 기생충도 수상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감독상 부문에서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와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토드 필립스(조커)와 겨룬다. 스코세이지 감독은 2007년 ‘디파티드’, 샘 멘데스는 2000년 ‘아메리칸 뷰티’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할 경우 아시아에서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에 이어 두 번째가 된다. 리 감독은 2006년 ‘브로크백 마운틴’, 2013년 ‘라이프 오브 파이’로 두 차례 감독상을 받았다.

국제영화상(전 외국어영화상)은 기생충의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기생충은 이미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았고, 아카데미의 전초전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에서도 외국어영화상을 받았기 때문에 아카데미 회원들도 표를 줄 가능성이 높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국제영화상 후보 중 ‘페인&글로리’가 남우주연상 후보, ‘허니랜드’가 다큐멘터리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게 전부”라며 “6개 부문에 오른 기생충이 국제영화상을 못 받으면 오히려 이상한 결과”라고 전망했다.



미술상과 편집상 수상도 노려볼 만하다. 기생충은 기택(송강호)과 동익(이선균)이 사는 공간을 통해 빈부격차를 선명하게 드러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상상공작소’ 한아름 미술감독은 “계층 차이를 수직적인 방법으로 확연히 드러냈다. 홍수로 기택의 집이 물에 잠겨 배우들이 반지하방에서 허우적대는 장면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아카데미 회원 약 8000명은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부문별로 한 표씩 행사한다.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영화가 해당 부문을 수상한다. 이 때문에 다음 달 9일 시상식 전에 예정된 미국 영화계 직능단체 주최 시상식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배우조합(SAG) 미국작가조합(WAG) 미국감독조합(DGA) 전미영화제작자조합(PGA)의 회원 일부가 투표권을 가진 아카데미 회원이어서 이들 시상식 결과는 아카데미 결과를 예측하는 가늠자가 될 수 있다. 기생충은 18일 PGA 시상식을 시작으로 SAG 시상식(20일), DGA 시상식(26일), WAG 시상식(다음 달 1일)이 잇달아 예정돼 있다.

“기생충은 갑자기 튀어나온 영화가 아니다.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영국아카데미상(BAFTA)에서 수상했고,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쇼트 리스트에 올랐다. 이런 게 쌓여 기생충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5월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수상한 뒤 “칸의 영광은 이제과거가 됐다”며 극장에서영화를 만날 관객의 반응에기대감을 드러냈다. 동아일보DB

봉 감독은 13일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를 넘어 세계 영화의 역사를 다시 쓸지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결정된다.

김재희 jetti@donga.com·이서현 기자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아카데미 최종후보#아카데미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