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승 놓쳤지만… 울산서 거듭난 그가 마땅히 MVP
더보기

우승 놓쳤지만… 울산서 거듭난 그가 마땅히 MVP

이원홍 전문기자 , 이원주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리그 임대 복귀, 눈부셨던 김보경
13골-9도움 공격포인트 국내 1위
개인 트레이너 처음 고용해 훈련… “동아시안컵 K리거 기개 떨칠 것”
10골 강원 김지현 영플레이어상
울산 김보경이 2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뒤 시상 무대에 올라 MVP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오른손에는 베스트11 트로피를 들고 있다. 김보경은 올 시즌 13골 9도움으로 국내 선수 중 공격포인트 1위를 기록했다. 김종원 스포츠동아 기자 won@donga.com
“잊고 싶어도 잊을 수가 없어서 기차를 탄 채 멍하니 왔어요. 잠도 안 와 어제 경기를 다시 보다 새벽까지 그냥 집에서 누워 있다 왔습니다. 우승을 못 하고 최우수선수(MVP)상을 받는 게 슬프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합니다.”

다 잡은 우승을 놓친 후유증은 컸다. 그렇다고 기쁨마저 감출 수는 없었다. 2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MVP로 뽑힌 김보경(30·울산)은 발표 직전까지 자신의 수상을 의심했다. “후보 자격이 되는지 모르겠다. 어제부터 MVP 생각은 모두 잊었다”고도 했다. 1일 K리그1 최종전에서 포항에 1-4로 완패하며 강원을 이긴 전북에 우승을 내준 아쉬움 때문이었다.

김보경은 감독 12표 중 5표, 각 팀 주장 12표 중 5표, 미디어 투표 101표 중 43표를 얻어 총 환산점수 42.03점을 기록해 2위 전북의 문선민(감독 3표, 주장 2표, 미디어 30표·환산점수 24.38점)을 큰 점수 차로 따돌리고 MVP가 됐다. 지난해 경남의 말컹에 이어 2년 연속 준우승팀에서 MVP가 나왔다.



“세징야(대구)는 볼을 빼앗을 수 없는 선수였고 문선민에게는 볼이 안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경기했다. 완델손(포항)은 어제 봤듯 너무 잘하는 선수였다. 이들 대신 받게 돼 영광이다”며 다른 MVP 후보들을 칭찬한 김보경은 “선수와 팬 등 K리그 전체와 이 영광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때 ‘박지성의 후계자’로 불리며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카디프 시티에서 뛰었던 그는 2016년 국내에 복귀해 전북에서 뛰다 2017년 중반 일본프로축구 가시와 레이솔로 향했다. 그동안 주춤하며 올해 초 1년 임대로 울산에 온 그는 “다시 태어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여겼고 “간절함이 나를 움직였다”고 했다.


그는 올해 축구 인생 처음으로 개인 피지컬트레이너(PT)를 고용했다. 단순한 체력 향상이 아니라 상하체 균형을 잡는 훈련으로 효율적인 동작을 늘리는 데 집중했다. 두 발 사이에 탁구공만 한 작은 공을 끼워 놓고 들어올려 1분간 버티기, 허리 굽혀 60∼70kg 역기 들어올리기, 10kg 아령 한 손 들어올리기 등을 섞어 1주일에 3회, 1회 1시간 20분 정도를 매일 반복했던 그는 “개인 훈련이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 가장 큰 도움이 됐고 경기력도 높여줬다”고 했다.

미드필더이면서도 13골, 9도움으로 공격포인트(22) 국내 선수 1위, 전체 5위에 오르며 공격적인 모습을 보인 김보경은 “정말 내가 이런 점을 갖고 있었나 싶을 정도로 나에 대해 많은 걸 알게 됐다”고 했다. 다음 시즌 거취에 대해서는 “울산에서 많은 걸 얻었고 이루지 못한 우승 욕심이 있다. 가시와로 돌아갈지 울산에 남을지 신중히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10일부터 열리는 동아시안컵(EAFF) 대표팀에 합류하는 그는 “이 대회에 해외파를 부르지 못하니까 K리그 선수를 쓴다는 분위기가 있어 안타깝다. 대표팀에 가면 동료들에게 K리그 선수들이 능력이 있다는 걸 제대로 보여주자고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감독상은 전북 조제 모라이스, 영플레이어상은 27경기에 출전해 10골, 1도움을 기록한 강원 김지현(23)이 받았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이원주 기자
#김보경#k리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