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같이펀딩’ 유희열 “김태호 PD의 두번째 MC…나영석 PD 생각도 안나”
더보기

‘같이펀딩’ 유희열 “김태호 PD의 두번째 MC…나영석 PD 생각도 안나”

뉴스1입력 2019-08-14 14:56수정 2019-08-14 1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유희열이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예능 프로그램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같이 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2019.8.14/뉴스1 © News1

가수 유희열이 김태호 PD와 나영석 PD 모두와 호흡을 맞춰본 소감을 밝혔다.

유희열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같이펀딩’ 제작발표회에서 “(두 PD 비교는) 예상치 못한 질문이라 당황스럽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저도 이 프로그램을 다 본 게 아니다. 노홍철씨가 하는 게 이런 것인 줄 몰랐다. 소모임을 한다 해서 펀딩이 조성이 안 돼서 망한 건 줄 알았다. 이렇게 대단한 생각과 좋은 일을 하는지 몰랐다”고 감탄했다.

또 유희열은 “유준상씨는 곧 앨범이 나온다고 한다. ‘스케치북’은 배우 분 중에 최다 출연자다. 그럴 정도로 열정과 에너지가 넘치는 분이다. 애국심을 갖고 있는 줄 몰랐다”며 “그래서 저런 면이 있다는 걸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구나 했다. 이면에는 이런 생각을 갖고 꿈을 꾸고 있었구나 엿볼 수 있는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유희열은 “두 PD는 비교 차이점을 얘기해달라 해주셨는데 김태호 PD가 긴장을 하더라. 제작발표회가 처음이라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호 PD는 “보통은 제작발표회가 아닌, 기자간담회를 했다. 뒤에 뭔가 해놓고 하는 건 처음”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또 유희열은 “김태호 PD의 PD 생활 중 제가 두번째 MC”라고 언급했다. 김태호 PD는 “유재석 이외에 처음”이라고 거들었다. 이에 유희열은 “워낙 ‘무한도전’ 팬이어서 그런 대단한 것들을 봐서 그런지 산전수전을 겪은 감독으로 생각했는데 (제가 두 번째라) 지금 제 마음이 더 뭉클하다”며 “나영석 PD에게는 사람이 많다. 나영석 PD 생각도 안 난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같이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놀면 뭐하니?’에 이어 김태호 PD가 연출을 맡았다. 유희열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이 출연하며 오는 18일 오후 6시30분 처음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