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선아, 중국 극장에서 ‘라이온킹’ 장면 찍었다가 구설
더보기

정선아, 중국 극장에서 ‘라이온킹’ 장면 찍었다가 구설

뉴시스입력 2019-07-17 16:52수정 2019-07-17 1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뮤지컬배우 정선아(35)가 영화 ‘라이온 킹’과 관련, 논란을 일으켰다.

정선아는 17일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며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 속 정선아는 영화 ‘라이온 킹’ 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관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라이온 킹’의 한 장면도 포함됐다.

네티즌들이 “설마 영화 상영 중 촬영한 것이냐?”고 지적하자, 정선아는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주요기사

과거 일부 연예인들도 SNS에 영화 장면을 찍어 올렸다가 비난을 받았다. 탤런트 공현주(35)는 2016년 인스타그램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감독 샤론 맥과이어)의 엔딩 장면을 촬영해 올렸다. 김래원(38)은 2017년 SNS에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감독 제임스 건) 장면을 찍어 게재했다. 그룹 ‘신화’의 이민우(40)도 같은해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감독 매튜 본) 장면을 올렸다가 사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