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극 셔틀콕’ 여자복식, 심상찮은 승승장구
더보기

‘태극 셔틀콕’ 여자복식, 심상찮은 승승장구

조응형 기자 입력 2019-10-22 03:00수정 2019-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은-백하나 조 덴마크오픈 우승
세계 3위 중국 조 눌러 기쁨 두배
20일 배드민턴 덴마크오픈 여자복식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안고 있는 정경은(왼쪽)과 백하나. 오덴세=AP 뉴시스
배드민턴 여자복식 정경은(29·김천시청)-백하나(19·MG새마을금고)가 2019 덴마크오픈에서 우승했다.

세계랭킹 45위 정경은-백하나는 20일 덴마크 오덴세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750 덴마크오픈 여자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 조를 2-1(9-21, 21-19, 21-1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게임을 12점 차로 대패한 정경은-백하나는 2세트에서도 초반 5-10으로 크게 밀렸다. 이후 15-18에서 연속 득점을 내며 18-18 동점을 만든 뒤 2세트를 따낸 정경은-백하나는 3세트에서 15-15 이후 리드를 내주지 않으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베테랑 정경은과 신예 백하나는 5월 한 팀이 된 뒤로 두 번째 국제대회 금메달을 따냈다. 이들은 7월 캐나다오픈 동메달과 미국오픈 은메달, 8월 인도 하이데라바드 오픈 금메달 등을 따냈다.

주요기사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은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향한 내부 경쟁이 치열하다. 세계랭킹 5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 8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2강을 이룬 가운데 정경은-백하나와 33위 장예나(김천시청)-김혜린(인천국제공항)이 최근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규정상 한 국가에서 최대 2개 팀이 출전하기 위해서는 2팀이 모두 세계랭킹 8위 안에 들어야 한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배드민턴#정경은#백하나#2019 덴마크오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