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지통]음흉한 호의
더보기

[휴지통]음흉한 호의

동아일보입력 2012-05-28 03:00수정 2012-05-28 18: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잔디밭서 낮잠 자던 지적장애 男
“들어와 쉬라”던 직원에게 성추행 당해
“여기 들어와서 편하게 자요.”

지난달 21일 오후 4시경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잔디밭에서 누워 자던 지적장애 2급 이모 씨(19)는 친절한 남자 목소리에 잠에서 깼다. 이 씨를 깨운 건 국회 시설관리인 변모 씨(56). 그는 이 씨가 딱했는지 자신이 근무하는 테니스장 관리 사무실에 들어가서 자라며 호의를 베풀었다.

이 씨는 자신의 아버지와는 180도로 다른 친절한 모습에 감동했다. 이 씨는 매일 술을 마시고 걸핏하면 자신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아버지에게서 도망쳐 이날 경기 이천시에서 서울로 온 길이었다. 서울에 온 김에 여의도를 찾아 벚꽃 구경을 하다 지쳐서 잠든 터였다.


아무런 의심 없이 사무실로 따라 들어간 이 씨는 얼마 있지 않아 다시 잠에서 깨야 했다. 이번에는 친절한 목소리가 아니라 음흉한 손길 때문이었다. 잠에서 깨어 보니 변 씨가 자신의 성기를 만지고 있었던 것. 너무 놀라 저항도 못했던 이 씨는 변 씨가 사무실 밖 인기척에 놀라 잠시 주춤하던 사이 겨우 도망쳤다.

관련기사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변 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씨는 아버지가 이 사실을 알게 되면 자신을 또 때릴까 봐 혼자 고민하다 25일에야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변 씨는 20년 가까이 국회에서 일하던 기능직 공무원이었다. 변 씨는 “장난으로 시작했다가 성적 충동을 참지 못하고 계속 만졌다”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채널A 영상] 살인-방화에 성폭행까지…청원경찰의 ‘이중생활’

#국회의사당#지적장애#성추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