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과 내일/이진영]文 지지율 끌어내린 ‘오늘밤 김제동’
더보기

[오늘과 내일/이진영]文 지지율 끌어내린 ‘오늘밤 김제동’

이진영 채널A 심의실장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2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진영 채널A 심의실장
KBS1 TV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회복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대통령 지지율 조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뉴스로 주중 50%대를 회복한 지지율은 ‘오늘밤 김제동’의 ‘김정은 위인맞이 환영단’ 단장 인터뷰가 논란이 된 7일 48.7%로 떨어졌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와 조국 민정수석 거취 공방이 거셌던 4, 5일에도 회복세가 꺾이지 않던 지지율이었다.

‘오늘밤 김제동’은 억울할 것이다. 9월 10일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오늘밤 청와대’라 착각할 만큼 대통령 홍보에 열을 올려왔기 때문이다. 첫 회부터 9회까지는 ‘D-7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행’ ‘D-5…평양행’ ‘3차 남북정상회담 DAY1’ ‘짐 로저스가 말하는 남북경협’ 등 하루도 거르지 않고 회담 분위기를 띄웠다.

그 절정은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연설했던 9월 27일 9회 방송이다. 이날 아이템 3개가 모두 대통령 관련 뉴스였다. 먼저 이 프로 담당인 이윤정 PD가 나와 “3차 남북 정상회담에 동행한 대한민국 유일의 PD”라며 대통령의 능라도 경기장 연설 등 평양 취재기를 들려줬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연설비서관을 지낸 강원국 씨를 초대해 “아이들 작문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연설문을 해설했다. 마지막으로는 “문 대통령 연설에 대한 현지 반응을 안 들어볼 수 없다”며 뉴욕 PD특파원을 연결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전했다.

찬반이 나뉘는 이슈를 다룰 땐 일방적으로 정권 편을 든다. 평양공동선언 비준 문제가 논란이 되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이 나와 “문제없다”고 정리했다. ‘남북철도 도로 연결 사업은 퍼주기’라는 비판이 제기됐을 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차관급)이 출연해 “가짜뉴스”라고 했고,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종부세 인상은 세금 폭탄’이라는 불만이 나오자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실체 없는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지난달 21일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출연해 탄력근로제 확대를 반대하는 이유를 길게 설명했는데, 공교롭게도 다음 날 문 대통령은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약속했던 합의(탄력근로제 확대 연내 처리)를 뒤집었다.

주요기사

편파 논란, 품질 시비에도 ‘오늘밤 김제동’은 24년간 방송된 ‘뉴스라인’을 밀어내고 3일부터 밤 11시로 시작시간을 30분 앞당기고 방송시간도 40분으로 10분 늘렸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시사쇼 형식을 빌려 편파 방송하는 ‘생방송 시사투나잇’이 있었다. 그래도 그땐 상업적인 채널인 KBS2 TV였고 시간대도 자정 이후였다.

왜 KBS는 형평성 균형성 공정성이라는 기본적인 방송 원칙도 무시하는 시사쇼를 전진 배치하기 위해, 공정한 척이라도 해야 하는 정통 뉴스 프로를 폐지하는 무리수를 뒀을까. 김정숙 여사는 2012년 출간한 ‘정숙씨 세상과 바람나다’에 “2009년 노무현 대통령 추모식 때 몇몇 방송인에게 사회를 부탁했는데 전부 거절했다. 그때 망설임 없이 나서준 제동 씨”라며 “이 일로 제동 씨가 방송 일을 하는 데 차질을 빚어 저나 남편이나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썼다.

대통령 부부의 이런 마음을 KBS가 헤아려 ‘오늘밤 김제동’을 편성했는지는 알 수 없다. 분명한 건 정권에 쓴소리 한마디 못 하는 방송은 대통령에게 독이고, 가짜뉴스로 어지러운 시대에 정통 뉴스를 줄인 국가 기간방송에는 부끄러움이며, 강제로 수신료 내고 편파방송을 보아야 하는 시청자들에겐 예의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이진영 채널A 심의실장 ecolee@donga.com
#오늘밤 김제동#문재인 대통령#유엔총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