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육군 중사, 공금 4억 빼돌리고 해외 도주…베트남행 추정
더보기

육군 중사, 공금 4억 빼돌리고 해외 도주…베트남행 추정

뉴시스입력 2020-01-15 14:43수정 2020-01-15 1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 군단 소속 A 중사, 13일 공금 횡령해 군무이탈
도피처 베트남 추정, 약 4억원 빼돌린 혐의 받아
군단 재정담당관 복무 중 복지회관 수익금 횡령

육군 전방부대 소속 부사관이 4억원대 공금을 빼돌리고 해외로 도주했다.

15일 육군에 따르면 모 군단 소속 A 중사가 13일 공금을 횡령해 해외로 군무이탈했다. 군 수사기관은 경찰과 공조해 수사에 착수했다. A 중사는 베트남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중사는 군단 재정담당관으로 복무하며 수차례에 걸쳐 부대 복지회관 수익금 약 4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복지회관 수익금은 부대원 복지와 시설 투자에 쓰인다.

주요기사

군형법에 따르면 군무를 기피할 목적으로 부대 또는 직무를 이탈한 ‘군무이탈죄’가 인정될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