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터넷 게임 계정 판매 사기로 900여만원 가로챈 30대 실형
더보기

인터넷 게임 계정 판매 사기로 900여만원 가로챈 30대 실형

뉴시스입력 2019-10-10 11:30수정 2019-10-10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터넷 게임 계정을 팔겠다고 속여 여러 명의 피해자들로부터 1000만원에 가까운 돈을 가로챈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2형사단독(판사 박성호)은 사기죄로 기소된 A(30)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해 “돈을 보내주면 게임 계정을 판매하겠다“고 B씨를 속여 38만원을 송금받는 등 같은 수법으로 8차례에 걸쳐 총 966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피해자들부터 받은 돈으로 인터넷 도박자금이나 다른 사기 사건의 피해 변제금 등으로 사용했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범행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죄질도 불량하다“며 ”피해자가 여러 명이고, 범행횟수도 많은 점, 피해 금액이 966만원에 달하는데도 피해회복이 되지 않은 점, 동종 범죄 전력이 여러 차례 있는데도 다시 반복적으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울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