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군장교 출신 최태원 차녀 민정씨 SK하이닉스 입사
더보기

해군장교 출신 최태원 차녀 민정씨 SK하이닉스 입사

서동일 기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녀 윤정씨는 美서 석사과정 예정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민정 씨(28·사진)가 SK하이닉스에 입사해 16일부터 근무를 시작한다. 14일 SK그룹 등에 따르면 민정 씨는 16일부터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산하의 인트라(INTRA) 조직에서 근무를 시작한다. 이 조직은 SK하이닉스의 국제 통상과 정책 대응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베이징대를 졸업한 민정 씨는 2014년 해군에 자원입대해 청해부대와 서해2함대에서 근무한 뒤 2017년 전역했다.

전역 후 지난해부터 중국 10위권 투자회사 훙이(弘毅)투자에 입사해 글로벌 인수합병(M&A)팀에서 근무해 왔다. 훙이투자는 중국 1위 컴퓨터 제조사 레노버를 소유한 레전드홀딩스의 투자전문 자회사다. 전역 후 당시 재벌가 자녀로서는 이례적으로 부친 회사가 아니라 외국 기업에 취업해 눈길을 끌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민정 씨가 그간의 경험을 살려 SK하이닉스에서 국제 경영 이슈 및 통상, 규제 정책과 관련된 업무를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녀 윤정 씨는 다음 달부터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바이오인포매틱스(생명정보학) 석사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윤정 씨는 2017년 SK㈜ 자회사인 SK바이오팜 수시 경력 채용으로 입사한 뒤 선임매니저(대리급)로 근무해 왔다. SK바이오팜은 SK그룹의 바이오·제약 사업을 이끌고 있는 계열사 중 한 곳이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주요기사
#sk하이닉스#최태원 회장#민정#윤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