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설노조 파업 첫날 68% 참여… 세종시 등 공사차질 우려
더보기

건설노조 파업 첫날 68% 참여… 세종시 등 공사차질 우려

김재영기자 , 송충현기자 입력 2012-06-28 03:00수정 2015-05-23 0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체불임금 해결-4대보험 등 요구… “효과 극대화 위해 노조원 몰릴라”
4대강 등 국책사업 현장 ‘긴장’, 정부 대책반 가동… “점거땐 엄단”
화물연대에 이어 민노총 소속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이 본격적으로 파업에 돌입하면서 건설 현장에 비상등이 켜졌다. 특히 건설노조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노조원을 압박 하기 위해 덤프트럭 등을 이용해 건설현장을 봉쇄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건설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부는 대체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파업 여파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노조와 파업 철회를 위한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건설노조는 27일부터 건설노동자의 체불임금 해결과 4대 보험 적용, 표준 임대차 계약서 작성 의무화 등을 정부에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나섰다. 건설노조 조합원 2만9000명 중 약 2만 명이 파업에 참여했으며, 이 중엔 굴착기 덤프트럭 레미콘 기사 등으로 구성된 건설기계조합원 1만5000명도 포함됐다. 28일엔 2만여 명이 서울광장에 모여 대규모 결의대회도 열 예정이다.

이번 파업으로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경기장과 세종시 택지조성사업 등 대형 국책사업 현장을 포함해 전국 주요 공사가 일시 중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특히 타워크레인 등 공사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중장비 기사가 파업에 대거 참여하고 있어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공사 차질은 불가피하다. A 건설사 관계자는 “타워크레인 한 대가 멈추면 200∼300명의 다른 근로자도 공사를 진행할 수 없다”며 “파업이 길어질 경우에 대비해 건설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타워크레인과 덤프트럭 기사를 수소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업 인원들이 덤프트럭 등을 이용해 공사 현장 정문을 막고 공사를 방해하는 ‘무력시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B 건설 관계자는 “건설노조가 4대강 현장이나 세종시 등 세간의 이목을 끌 수 있는 현장에서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노조원을 압박하기 위해 공사장을 봉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건설회사들은 철근, 콘크리트 등의 건설자재를 미리 확보하고 파업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일정을 바꾸는 등 대책 마련에 부산한 모습이다. 정부도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국토해양부는 파업 종료 시까지 파업 대비 상황실을 운영하고 공종대체와 비노조원 대체 투입, 노조 설득 등을 통해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28일 오후에는 건설노조 대표단과 만나 파업 철회를 촉구할 계획이다. 국토부 당국자는 “화물연대 파업과 결합할 경우 건설자재 수급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건설노조의 현장 점거나 공사 방해 행위 등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