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독기관 법인카드 받아… 술값-밥값 등 99차례 펑펑
더보기

감독기관 법인카드 받아… 술값-밥값 등 99차례 펑펑

동아일보입력 2010-12-24 03:00수정 2010-12-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감사원, 행안부 공무원 적발 자신이 지도·감독하는 기관의 법인카드를 유흥주점, 노래방 등에서 개인적으로 흥청망청 사용한 행정안전부 공무원이 감사원에 적발됐다.

감사원이 23일 공개한 행안부 기관운영 감사 결과에 따르면 행안부 사무관 A 씨는 ‘살기좋은지역만들기’ 사업 관련 재단을 지도·감독하는 업무를 맡아 이 재단의 비상임감사를 겸임하면서 지난해 5∼10월 이 재단의 법인카드로 99차례에 걸쳐 822만여 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카드 사용 명세를 보면 A 씨는 이 재단의 법인카드 5장을 번갈아 사용하면서 지난해 7월 22,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인근의 한 주점에서 71만 원을 사용했고, 9월 7일에는 노래방에서 23만여 원을 사용했다. 또 8월 5일에는 법인카드로 자기 집 근처의 주유소에서 5만 원을 사용한 뒤 배우자와 식사를 하고 인근 마트에서 8만여 원어치의 물품을 사는 등 법인카드를 개인카드처럼 사용했다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A 씨는 유흥주점 등에서 법인카드를 쓰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재단 회계담당자가 확인한 결과 해당 날짜에 A 씨가 갖고 있던 법인카드와 이들 업소에서 사용된 카드가 일치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행안부에 A 씨의 징계를 요구했다.

주요기사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