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문 말라는 박상기 법무, 기자 없는 기자회견
더보기

질문 말라는 박상기 법무, 기자 없는 기자회견

김동혁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19-06-13 03:00수정 2019-06-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거사위 활동 브리핑 질의 거부 일방 통보에 기자들 대부분 보이콧
빈 기자실서 준비 자료 읽고 떠나… 과거사위 무리한 권고 등 질문 차단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텅 빈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박 장관이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검찰 과거사위 활동 및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며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하자 취재진이 회견을 보이콧했다. 과천=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검찰 과거사위원회 활동 및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평가 기자회견을 사실상 ‘나 홀로’ 했다. 박 장관이 기자회견을 1시간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하자 취재진 대부분이 회견을 보이콧했기 때문이다. 박 장관은 “취재진에게 사전에 배포한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이 담겼다”며 질문을 거부했다.

박 장관이 이날 오후 2시 반경 정부과천청사의 법무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시작할 당시 기자는 단 3명뿐이었다.

당초 박 장관은 2017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활동한 과거사위가 검찰의 정치적 외압에 따른 사건 축소와 은폐 의혹을 밝혀냈다면서 미흡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은 회견에서 박 장관에게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언론에 배포하고, 무리한 수사 권고를 했다는 비판 등에 대해 질의할 예정이었다.

과거사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연루됐다며 수사를 촉구한 전직 검찰 고위 간부들은 과거사위를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박 장관도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허위 증언 혐의로 고발된 윤지오 씨에게 범죄피해자보호기금 900여만 원을 법무부가 부당하게 지급하도록 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전직 국회의원인 박민식 변호사는 “윤 씨가 피해자인 것처럼 속여 법무부에서 범죄피해자보호기금을 지원받았다. 박 장관은 기금의 관리 운영을 감독할 책임이 있음에도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아 국고를 손실시켰다”며 박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주요기사

법무부 안팎에서는 직접 과거사위를 만든 박 장관이 과거사위에 대한 비판을 부담스러워해 질의응답을 피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박 장관이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하다 문무일 검찰총장 등 검찰 지휘부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어서 질문을 피한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법무부 비정규직 노조가 박 장관에 대해 “어용노조를 만들어 2년 넘게 끌어온 단체협약 체결을 미루면서 기존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며 업무방해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에 배당됐다.

김동혁 hack@donga.com·전주영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검찰 과거사위원회#질의 거부#기자 보이콧#기자회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