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 떠밀려 ‘칼럼 고발’ 취하한 與, 사과는 안해
더보기

여론 떠밀려 ‘칼럼 고발’ 취하한 與, 사과는 안해

황형준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2-15 03:00수정 2020-02-15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 비판 칼럼 쓴 교수 고발 논란에… 민주 “과도함 인정” 유감만 표명
언론중재위 “칼럼, 공정보도 위반”
심각한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각기 다른 곳을 보고 있다. 민주당은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을 두고 논란이 일자 이날 고발을 취하했지만 이 대표는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라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등에 대한 고발을 하루 만에 취하했다. 하지만 사과 대신 유감만 표명한 데다 특히 임 교수의 이력과 출신을 거론하며 ‘갈라치기’ 하는 등 비판 여론에 떠밀려 형식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여권에서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은 14일 공보국 명의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임 교수에 대한)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고발 취하는 이날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참석한 확대간부회의에서 결정됐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임 교수는 특정 정치인의 싱크탱크 출신으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한 것”이라며 고발 조치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 당초 민주당은 임 교수가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고 명시했다가 정정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려는, 반민주주의적 폭거를 자행해 놓고 이에 대한 반성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임 교수의 칼럼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선거기사심의위원회는 12일 칼럼의 일부 표현이 선거법상 ‘언론기관의 공정보도 의무’를 위반했다며 경향신문에 ‘권고’ 조치를 내렸다. 언중위 측은 “인터넷을 통해 접수된 신고 및 문의를 접한 뒤 해당 칼럼에 대해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황형준 constant25@donga.com·윤다빈 기자
#임미리 칼럼#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