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의장, ‘일왕 사죄’ 발언 논란…“책임 있는 지도자 사과 중요하단 의미”
더보기

文의장, ‘일왕 사죄’ 발언 논란…“책임 있는 지도자 사과 중요하단 의미”

뉴시스입력 2019-02-11 23:42수정 2019-02-11 2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논란이 된 ‘일왕 사죄’ 발언과 관련해 “(사과의) 주체를 특정한 게 아니라 책임 있는 지도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중요하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 의장은 11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 D.C.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문 의장이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한 뒤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다면 그 한 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문 의장은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는 언급에 대해서는 “전쟁 당시 일본 국왕의 아들이라는 의미”라며 “중요한 위치에 있는 지도자의 진정 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가 진정어린 사과나 위로의 말을 하면 해결될 것이라는 입장은 이전에도 여러 번 강조해왔다”며 “일본 측은 수십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봤을 때는 그런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문제가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한일 네티즌 간이나 양국 간의 불필요한 논쟁을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며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와 언론들은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이 문제는 한일협정으로 완전히, 최종적으로 정착됐다고 믿고 있다. 제대로 된 올바른 인식에서 발언하길 바란다”며 “(문 의장이) 발언에 조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워싱턴 D.C.=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