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과거사 충돌]日 극우단체 車60대 동원 反韓시위… 교민들 “밖에 나가 한국말 쓰지말라”
더보기

[한-일 과거사 충돌]日 극우단체 車60대 동원 反韓시위… 교민들 “밖에 나가 한국말 쓰지말라”

도쿄=배극인특파원 , 박형준특파원 입력 2012-08-16 03:00수정 2015-04-30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王 사과’ MB발언에 반발 韓대사관 몰려와 도로 점거
日 각료 2명 야스쿠니 참배… 한일 통화스와프 재검토說도
주일한국대사관 앞 “MB, 日王에 사과하라” vs 주한일본대사관 앞 “日, 위안부 사과하라” 광복절인 15일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이 도쿄의 주일 한국대사관 부근 2개 차로를 점거한 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극우단체 회원들이 차량에 확성기를 달고 대사관 앞으로 몰려와 ‘이명박 대통령은 천황에게 사과하라’는 구호를 외쳤고 일부는 대사관에 항의문을 전달하려 했다(위쪽). 이날 서울의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는 폭우 속에서도 많은 시민이 ‘제1035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와 법적 배상, 독도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촉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주일 한국대사관이 일본 극우단체의 시위로 15일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다. 일본에 소재한 한국 공관 및 언론사엔 극우 인사들의 협박 전화가 이어져 주재원과 교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일본 내의 반한 감정 표출은 1965년 한일 수교 이후 가장 격렬한 수준이라는 게 재일동포들의 지적이다.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및 일왕 사과 요구 발언을 계기로 잠재됐던 일본 내 반한 감정이 폭발적으로 표출되고 있는 셈이다.

일본 정부 각료 2명은 이날 2009년 9월 민주당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참배해 이를 부채질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대한 대응 조치로 한일 통화스와프 협정의 재검토와 정상 간 교차 방문인 셔틀 외교의 일시 중단 등에 대한 검토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도쿄(東京) 시내 주일 한국대사관 부근에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일본청년사’와 ‘민족동맹’ 등 극우단체들이 확성기를 단 가두선전 차량을 몰고 왔다. 아침에는 3대에 불과했지만 오후 3시가 되자 50∼60대로 늘었고 대형 버스도 동원됐다. 오전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극우단체 회원 중 상당수가 한국대사관에 몰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후 한때 대사관 앞 편도 4차로 중 2개 차로를 점거한 채 “이명박 대통령은 천황(일왕)에게 사과하라”, “미나미 조센진(南朝鮮人·한국인을 경멸적으로 부르는 말)은 일본에서 나가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대사관에 전화해 이 대통령에 대해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극우단체들은 이날 전체 9개 총영사관 중 오사카(大阪) 고베(神戶) 히로시마(廣島) 센다이(仙臺) 삿포로(札幌) 등 5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관련기사

동아일보 도쿄지사에도 며칠째 협박 전화가 이어졌다. 한 남성은 전화로 “일본인인가, 존(チョン·조센진의 약어로 한국인을 비하하는 의미)인가. 존이면 빨리 일본을 떠나라”고 말했다. 14일 오후 10시 50분에는 관할 경찰서 경찰관이 지사로 찾아와 “이 대통령의 발언 때문에 도쿄 시내 극우세력이 많이 흥분해 있다. 낯선 사람은 절대 사무실에 들이지 말고, 이상한 우편물도 열지 말라”고 했다. 그는 “밤늦게 귀가하지 말고 지사 사무실에서 그냥 자는 게 안전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 40대 교민은 자녀들에게 외출해서 한국말을 쓰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올림픽축구 한일전이 끝난 직후부터 평범한 일본인 이웃의 표정도 달라졌다”며 “아무래도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아 아이들에게 한국말 금지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 日극우세력 “조센진 떠나라” 한국공관-언론사에 협박 전화 ▼

한국 외교통상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로밍 문자 서비스, 트위터 등을 통해 ‘일본 체류 시 안전에 유의하라’는 공지를 발송했다.

반한 감정이 높아지자 일본의 위성TV 방송사인 BS닛폰은 당초 21일 첫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던 한국 드라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방영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배우 송일국이 광복절 독도 수영 횡단 행사에 참여해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질 우려가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에서 22년째 살고 있는 한국인 사업가(58)는 “2006년경 독도와 교과서 문제로 양국 관계가 극히 안 좋았는데, 지금은 그 이상으로 나쁘다”고 말했다. 이즈미 하지메(伊豆見元) 시즈오카(靜岡)현립대 교수도 “독도와 위안부 등 문제가 중첩되면서 한일 관계가 수교 이후 사상 최악으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일한국대사관 앞 “MB, 日王에 사과하라” vs 주한일본대사관 앞 “日, 위안부 사과하라” 광복절인 15일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이 도쿄의 주일 한국대사관 부근 2개 차로를 점거한 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극우단체 회원들이 차량에 확성기를 달고 대사관 앞으로 몰려와 ‘이명박 대통령은 천황에게 사과하라’는 구호를 외쳤고 일부는 대사관에 항의문을 전달하려 했다(위쪽). 이날 서울의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는 폭우 속에서도 많은 시민이 ‘제1035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와 법적 배상, 독도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촉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한편 마쓰바라 진(松原仁)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과 하타 유이치로(羽田雄一郞) 국토교통상은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에서 패전한 이날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했다. 2009년 9월 민주당 정권이 출범한 이후 8·15 패전일에 각료가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한 것은 처음이다. 야스쿠니신사는 A급 전범이 합사(合祀)된 곳으로 그 안에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박물관까지 운영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마쓰바라 공안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 신사에 들어가면서 ‘신(臣) 마쓰바라 진’이라고 서명했다. ‘신’은 일왕의 신하라는 의미다. 하타 국토교통상은 오전 11시에 참배했다. 이들 외에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禎一) 자민당 총재와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국회의원 55명도 이날 참배했다. 국회의원 약 40명은 대리인을 보내 참배했다. 다만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를 비롯한 나머지 각료는 참배하지 않았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정권 때인 2006년 4월 96명의 의원이 직접 참배했고 94명은 대리인을 보내 참배한 것에 비해서는 적다.

마쓰바라 공안위원장은 참배 후 기자회견에서 “개인적 참배”라며 “한 사람의 일본인으로서 스스로의 신조에 따라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하타 국토교통상도 “각료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참배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전날 일왕의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서도 일본 정부와 정치권은 격한 반응을 보였다.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상은 15일 일본 취재진에 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공식으로 항의했다고 밝혔다. 노다 총리는 “이해하기 어려운 발언이고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는 “너무도 예의를 잃었다”고 말했고 고가 마코토(古賀誠) 자민당 전 간사장은 “진심으로 유감스럽다. 일한 관계가 좋은 방향으로 향하리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쓰바라 공안위원장은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한 뒤 “예의를 잃은 발언이다.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 방문을 포함해 일국의 최고 지도자로서 적절한 행동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다만 일본 언론은 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짤막하게 언급하고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아예 언급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뜻밖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석간에서 “이 대통령이 식민지 해방 기념일 경축사에서 연일 계속하던 격한 일본 비판을 삼갔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전체적으로 절제된 내용에 그쳤다. 일한관계 악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더는 일본을 자극하는 것이 득이 아니라고 판단한 듯하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대통령이 광복절에 개별 역사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정권 말기의 이 대통령이 앞으로도 역사문제로 일본과 싸울 자세를 선명히 한 모양새”라고 전했다.

channelA “MB 발언, 예의없는 말”…日 예의없는 비난 잇따라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동영상=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죄하는 일본여성
#한일 갈등#반한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