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공천뒷돈 의혹 수사]檢 “조기문, 현영희에 500만원 아닌 3억 받아”
더보기

[총선 공천뒷돈 의혹 수사]檢 “조기문, 현영희에 500만원 아닌 3억 받아”

동아일보입력 2012-08-10 03:00수정 2012-08-10 1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억 쇼핑백 받은 그 자리서 루이뷔통가방에 옮겨담은듯”… 조씨 사전구속영장 청구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현영희 새누리당 의원(비례대표)이 공천 뒷돈 명목으로 조기문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48·사진)에게 3억 원을 건넸다고 결론짓고 9일 조 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씨는 4·11총선을 한 달여 앞둔 올 3월 15일 “새누리당 지역구나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로 공천되는 데 힘을 써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 의원에게서 모두 3억 원을 제공받은 혐의를 사고 있다.

현 의원과 조 씨는 그동안 검찰 조사에서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 원을 주고받았다”고 진술했지만 검찰은 3억 원이 오간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조 씨 집에서 확보한 루이뷔통 가방과 제보자 정동근 씨가 찍은 사진 등을 분석한 결과다. 검찰 관계자는 “정 씨의 진술 등 객관적 증거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볼 때 조 씨의 범죄 혐의가 인정된다”며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 데다 사안이 중대해 조 씨를 구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씨가 3월 15일 오후 7시쯤 서울역의 한식당에서 5만 원권 3억 원이 담긴 쇼핑백을 정 씨에게서 받은 뒤 그 자리에서 루이뷔통 가방에 옮겨 담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 씨를 구속하는 대로 그가 3억 원을 가로챘는지, 아니면 정 씨의 진술대로 현기환 전 의원에게 전달했는지를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검찰은 현영희 의원에 대해서는 공천 뒷돈 제공 의혹뿐 아니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고발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일괄 수사한 뒤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현 의원은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과 현경대 전 의원에게 불법 후원금 500만 원씩을 제공하고 자원봉사자와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 등도 함께 받고 있다.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보낸 현 의원에 대한 고발내용은 100여 쪽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3억 원의 출처를 밝히기 위해 현 의원 주변 인물과 현 의원 남편 회사인 ㈜강림CSP 등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을 전 방위로 벌이고 있다. ㈜강림CSP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이 회사는 현 의원 남편을 비롯한 가족 등 특수 관계인이 주식의 72.7%를 갖고 있다.

부산=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윤희각 기자 toto@donga.com  


#공천 뒷돈#조기문#현영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