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돌아온 김영환 “北민주화 노력 계속”
더보기

돌아온 김영환 “北민주화 노력 계속”

이정은기자 , 조숭호기자 입력 2012-07-21 03:00수정 2015-05-23 0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구금 113일만에 풀려나… 中과 ‘이면합의’ 여부 관심
김영환 씨 등 한국인 4명이 중국에서 체포된 사실을 보도한 본보 5월 15일자 A1면.
중국에 구금돼 있던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49) 등 4명이 20일 석방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중국 공안 당국에 ‘국가안전위해’ 혐의로 체포돼 랴오닝(遼寧) 성 국가안전청에 구금된 지 113일 만이다.

김 씨와 동료인 유재길(43) 강신삼(41) 이상용 씨(31)는 이날 오후 강제추방 형식으로 풀려나 선양(瀋陽)발 대한항공 편으로 입국했다. 중국 당국은 전날 정부에 “양국 관계를 고려해 김 씨 일행을 석방하기로 했다”고 통보했고, 정부 관계자들은 이들 4명이 선양 공항에서 비행기에 탑승하기 직전에 중국 측으로부터 신병을 인도받았다.

오후 8시경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김 씨는 취재진 앞에서 자신의 석방을 도와준 한국 정부와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시한 뒤 “북한의 현실은 참혹한 인권 실상과 잔혹한 독재에 시달리고 있다. 어떠한 탄압에도 북한 인권과 민주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카메라를 향해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기도 했다.

김 씨 등 4명은 귀국 후 건강검진을 받고 체포 경위에 대한 정보 당국의 간단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할 예정이다. 김 씨는 귀국 후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내일 집으로 가겠다”고 알렸다. 그는 혈압이 높은 것 외에 건강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1980년대 주사파 운동권의 대부로서 ‘강철서신’의 저자로 유명한 김 씨는 1990년대 말 주체사상에 회의를 느끼고 전향한 뒤 북한인권운동가로 활동해 왔다. 3월 29일 랴오닝 성 다롄(大連)에서 동료들과 회의를 하던 중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
▼ 中 공안부장 방한 일주일만에 전격 석방 ▼

○ 석방까지 험난했던 협상 과정


20일 중국에서 풀려난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오른쪽) 등 4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입 국해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건강 상태를 묻는 질문에 “좋다”고 답했다. 그러나 체포 경위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앞으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인천=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김 씨 일행의 체포 소식이 국내에 알려진 것은 이들이 체포된 지 47일 만인 5월 14일. 이후 이들을 석방하라는 국내외 여론이 들끓었지만 중국은 비협조로 일관했다.

중국은 이때까지 김 씨에 대해서만 영사 접견을 허용했고 나머지 3명은 ‘영사 접견 포기’ 각서를 제출했다는 이유로 접견은 물론이고 전화 연결조차 해주지 않았다. 중국이 이들을 다롄에서 체포한 뒤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丹東)의 구금시설로 데려간 것이 알려지면서 “북한이 조사 과정에 개입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다.

정부는 장신썬(張흠森)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공정한 처리를 촉구하는 등 외교 압박을 가했다. 방한한 일리애나 로스레티넌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김 씨 석방을 요구했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에게 서한을 보내 힘을 보탰다.

중국의 태도 변화가 읽히기 시작한 것은 6월 11일 4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 짓고 이들에 대한 영사 접견을 허용하면서부터. 정부 안팎에서 “중국이 이들을 기소하지 않은 채 조만간 석방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주 방한한 멍젠주(孟建柱) 중국 공안부장은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만나 “김 씨의 석방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사실상 석방 방침을 내비쳤다.

○ 남은 과제, 풀어야 할 숙제들


김영환 씨 등 한국인 4명이 중국에서 체포된 사실을 보도한 본보 5월 15일자 A1면.
중국은 김 씨 일행이 어떤 활동을 하다 체포됐는지에 대해 정부에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법률을 위반했다”는 설명만 되풀이했다. 따라서 정부는 앞으로 김 씨 일행이 중국에서 해온 활동과 중국 국가안전청에서 추궁당한 내용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씨가 체포됐을 당시 북한 인권활동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민주화와 관련된 활동이 큰 타격을 받게 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중국이 김 씨 석방의 대가로 요구해온 중국인 류모 씨(38)의 신병 인도 문제도 남아 있다. 류 씨는 올해 초 주한 일본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져 국내 법원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정부는 공식적으로 “김 씨 석방과 류 씨 문제는 연계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있지만 ‘이면 합의’에 따라 중국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류 씨를 인도하면 일본 측이 “국제법도 무시하고 중국 편을 들어준다”며 강력 반발할 소지가 많아 3국 간 외교 분쟁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류 씨는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방화를 시도했던 범인으로도 지목받고 있어 일본은 그의 복역 기간이 끝나는 대로 ‘한일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신병을 넘겨 달라고 요청해 놓은 상태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조숭호 기자 shcho@donga.com  


#김영환 귀국#이면합의 여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