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연평도 포격 도발]MBC 취재진 30여 명 연평도 軍시설서 술판
더보기

[北, 연평도 포격 도발]MBC 취재진 30여 명 연평도 軍시설서 술판

동아일보입력 2010-11-30 03:00수정 2011-03-29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야까지 소란피우다 해병대원에 제지 받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연평도 현장에 들어간 MBC 취재진이 군부대가 운영하는 면회시설에서 회식을 하면서 밤늦게까지 소란스럽게 술을 마셔 군 관리병이 제지했던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군과 연평도 주민 등에 따르면 28일 MBC 취재진 30여 명은 오후 8시경부터 해병대 연평부대가 운영하는 연평리의 ‘충민회관’에서 삼겹살과 함께 소주와 맥주 등을 곁들여 회식을 했다.

현지 부대 관계자는 “MBC 회사 이름으로 이날 35명의 저녁 식사를 예약했다”며 “예약 당시 충민회관에서는 술을 팔지 않는다고 공지했지만 이들은 육지에서 가져온 캔맥주와 플라스틱 병에 담긴 소주 등을 가져와 마셨다”고 말했다.


하지만 술자리는 회관 운영시간인 오후 10시를 넘겨 밤 12시까지 이어졌고 분위기도 매우 소란스러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지켜보던 연평부대 소속 회관 관리병들이 “숙박하는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으니 조용히 해 달라” “이러면 안 된다.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국방부 관계자는 “회관 운영시간을 훨씬 넘겨서까지 술자리가 이어져 해병대 관리병들이 시중과 뒷정리를 하는 바람에 불만이 터져 나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평도 충민회관은 식당과 숙소, 샤워실 등을 갖춘 시설로 면회를 온 가족은 물론이고 외부인도 이용할 수 있다. 객실은 모두 9개로 군 관계자들이 투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진숙 MBC 홍보국장은 “보도국 기자, 카메라 기자, 중계팀 등 약 30여 명이 오후 8시 반부터 10시 반까지 회식을 했고, 반주로 한두 잔 마신 것은 맞지만 해병대 홈페이지에 오른 글처럼 폭탄주와 고성방가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olaris@donga.com

연평도=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