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상수 “지금은 준전시… 평화 얘기할때 아냐”
더보기

안상수 “지금은 준전시… 평화 얘기할때 아냐”

동아일보입력 2010-11-30 03:00수정 2010-11-30 0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사진)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지금은 준전시 상황”이라며 “이 상황에서는 우리가 북한 침략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는 태세를 완비하고 국론을 통일시키는 것이 중요하지, 평화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금은) 인도적 지원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진보정권에서 60억 달러가 북으로 넘어갔고, (그런 대북지원이) 폭탄과 핵무기로 되돌아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군의 초기 대응에 대해 “군과 정부가 국민들을 많이 실망시켰다”며 “강력하게, 그야말로 포격을 한 (북한의) 포대를 초토화할 정도로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저는 군 법무관으로 입대했고 훈련을 한 달 받던 중에 지병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하면서 퇴교를 당했다”며 “지금이라도 전쟁이 발발한다면 입대해서 같이 싸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