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권내 힘받는 감세철회안]민주 “한나라, 친서민 이슈 선점할라” 경계
더보기

[여권내 힘받는 감세철회안]민주 “한나라, 친서민 이슈 선점할라” 경계

동아일보입력 2010-11-16 03:00수정 2010-11-16 0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감세철회안 의미없는 내용” 민주당은 한나라당 내부에서 감세정책 논란이 불붙으면서 정부 정책과 다른 감세 입장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감세 전면 철회가 아닌 한 현재 여당 내에서 제기되는 방안은 새로울 것도, 의미도 없는 내용들”이라며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15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및 안상수 대표가 각각 제기한 감세안에 대해 논평조차 내지 않았다.

이춘석 대변인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대기업과 법인들이 사상 최대의 실적을 내고 있는 상황에서 감세 효과가 더 큰 법인세는 놔두고 소득세만 손을 대겠다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것”이라며 “게다가 법인세를 내려도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 안 대표가 부자감세 일부 철회 얘기를 했는데 미봉책”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기자간담회에서 “대기업들이 법인세를 깎아준다고 투자하는 게 아니다. 법인세든 소득세든 부자감세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감세 논쟁이 결국 한나라당의 ‘부자정당’으로서의 한계를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한편으로는 여당이 ‘개혁적 중도보수’를 내세우며 친서민 기조의 이슈를 선점하는 현상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주요기사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