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대북단체 “김정은, 당뇨병으로 쓰러졌었다”
더보기

日 대북단체 “김정은, 당뇨병으로 쓰러졌었다”

동아닷컴입력 2010-09-30 15:55수정 2010-10-01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사실상 공인된 김정은이 당뇨병으로 쓰러진 적이 있다고 일본의 북한 민주화운동 단체가 주장했다.

일본의 대북인권단체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 이영화 대표는 30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김정은이 2008년 8월 초에 당뇨병으로 쓰러진 적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며 "당시 의료진으로부터 '유전에 의한 것이어서 치료할 수 없다'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런 정보를 입수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이 2008년 8월에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도 아들의 투병에 충격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영화 대표는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김정은의 사진을 공개한 만큼 조만간 미리 준비해둔 초상화 배포에 들어갈 것"이라고 추측했다.

한편 이 대표는 북한이 애초 9월 상순에 개최한다던 조선노동당 대표자회를 지연 개최한 것은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이 3시간도 한자리에 앉아있기 어려울 만큼 나빠졌기 때문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터넷 뉴스팀




김정일, 3대 세습위해 후계원칙도 깼다
▲2010년 9월30일 동아뉴스스테이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