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고위 군관들, 성병 감염 실태 심각”
더보기

“北 고위 군관들, 성병 감염 실태 심각”

김수경기자 , 정호재 기자입력 2011-12-11 18:51수정 2015-05-27 0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북한군의 고위 군관들이 노동당 입당이나 대학 추천 등을 미끼로 한 여성 군인들과의 부적절한 관계로 인해 성병 감염 실태가 심각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최근 보도했다.

11일 RFA의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재미교포는 미국의 한 대북 민간단체가 북한에 세운 병원을 방문했을 당시 접한 한 북한군 고위 장성의 사례를 들어 "그 고위 장성이 임질에 걸려 앓고 있었다"면서 "페니실린을 좀 놔달라고 해서 치료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재미교포는 "북한군 장성들이 충분히 그런 성병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면서 "부대 안의 예쁜 여자군인을 잘못 건드렸다가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RFA는 또 한 군의대학 실정에 밝은 한 탈북자가 전한 '2000년경에 군의 대학에 시험 치러 온 여성군인 300명 중에 90%이상이 처녀가 아니었다'는 말을 인용, "북한 여성 군인들 사이에서 성문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해당 군의대학에 입학하려는 여성 군인들의 대부분은 군단병원이나 사단군의소에서 간호원으로 복무한 경력이 있으며, 군의대학을 졸업해야 군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대학추천을 받는 과정에 군관들과 부적절한 관계가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RFA는 "제대군인 출신 탈북자들은 '군부대 정치지도원들은 노동당 입당을 미끼로 여성군인들을 농락하고, 또 간부과나 대열과 군관들은 대학추천권을 휘두른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