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왕릉 추정 익산 대왕릉서 백제고분 최장 무덤길 발견
더보기

무왕릉 추정 익산 대왕릉서 백제고분 최장 무덤길 발견

유원모 기자 입력 2018-12-21 03:00수정 2018-12-21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21m… 다른 묘도 길이의 3~4배, 생전에 만든 수릉… 무왕 무덤 유력
백제 왕릉급 무덤 중 최장 길이(21m)로 확인된 전북 익산시 쌍릉의 묘도. 문화재청 제공

백제 무왕(?∼641)의 왕릉이 유력한 전북 익산시의 쌍릉(사적 제87호) 대왕릉에서 백제 왕릉 중 최대 길이의 묘도(墓道·무덤길)가 확인됐다. 익산시와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는 올해 5월부터 대왕릉 2차 발굴조사를 진행한 결과 길이 21m, 최대 너비 6m, 최대 깊이 3m 규모의 묘도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무덤방인 석실(石室) 쪽은 너비가 4m로, 안쪽으로 들어갈수록 좁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최완규 소장은 “부여 능산리 고분군의 백제 왕릉급 무덤 묘도가 4∼6m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대왕릉의 묘도는 3∼4배 이상 길다”며 “장엄한 장례의식이 치러졌다는 단서”라고 설명했다.

또한 고분 축조 과정에서 석실을 먼저 만들고 나중에 묘도를 만든 사실도 확인됐다. 대왕릉의 주인공이 생전에 미리 준비했던 수릉(壽陵)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설명이다.

익산 쌍릉은 ‘서동요’의 주인공인 무왕과 부인인 선화공주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7월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대왕릉 내부에서 발견된 인골을 분석한 결과 “60대 전후 남성 노인, 키 161∼170.1cm, 사망 시점은 620∼659년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최 소장은 “최장 길이의 묘도와 수릉이 확인되면서 고고학적으로 무왕 무덤일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주요기사
#백제 무왕#쌍릉#전북 익산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