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사일 쏘며 南에 조롱 퍼부은 北
더보기

미사일 쏘며 南에 조롱 퍼부은 北

신나리 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8-12 03:00수정 2019-08-12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한미훈련 맞춰 또 도발… 이스칸데르와 다른 신형
“美대통령도 용인” 주장하며 “대화는 南 아닌 美와 한다”
靑, NSC 없이 장관 화상회의만… 北 원색 비난엔 침묵
한미훈련 흔드는 김정은-트럼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참관하며 수행단과 함께 웃고 있다(왼쪽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적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도발 직후 한미 훈련을 “터무니없고 비싸다”고 비판한 가운데 북한 외무성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새벽잠을 제대로 자기는 ‘코집이 글렀다(잘되기는 틀렸다)’”고 위협했다. 사진 출처 노동신문·워싱턴=AP 뉴시스
북한이 후반기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 개시를 하루 앞둔 10일 또다시 단거리 신형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은 미사일 도발 하루 뒤인 11일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면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지 남북 대화는 아니다”라며 한미 갈라치기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0일 오전 5시 34분과 5시 50분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미사일의 정점 고도는 48km, 비행거리는 400여 km, 최대 속도는 마하 6.1 이상이었다. 6일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 후 나흘 만이고 북한이 미사일이나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올해 들어 일곱 번째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시험 사격 현장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나라의 지형 조건과 주체전법의 요구에 맞게 개발된 새 무기가 기존의 무기 체계들과는 또 다른 우월한 전술적 특성을 가진 무기 체계”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 미사일은 북한이 최근 실전 배치 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와는 다른 것으로 최대 사거리 300km인 미군 전술지대지미사일 ATACMS(에이태킴스)와 외형이 닮았다. ATACMS는 탄두가 300여 개의 소형 폭탄으로 이뤄진 이른바 ‘확산탄’ 형태로 1발로 축구장 4개를 초토화할 수 있다. 게다가 이번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처럼 하강 과정에서 한미의 요격망을 무력화하기 위해 ‘회피 기동’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5월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첫 시험 발사를 시작한 이후 3개월여 만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를 비롯해 이번 미사일까지 남한 타격용 신형 단거리 발사체 3종 세트 구성을 사실상 끝냈다는 평가가 군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

11일 북한은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 행위를 “미국 대통령까지 인정한 상용무기 개발시험”이라고 한 뒤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하여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담화는 또 “(한미 군사훈련 명칭을 바꿨다는데) 똥을 꼿꼿하게 싸서 꽃보자기로 감싼다고 하여 악취가 안 날 것 같은가”라며 “그렇게도 안보를 잘 챙기는 청와대이니 새벽잠을 제대로 자기는 글렀다”고도 했다.

청와대는 북한이 미사일을 쏜 10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여한 관계 장관 화상회의를 열고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북한 외무성의 담화에 대해서는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손효주 기자

#북한 미사일 조롱#단거리 신형 미사일#한미 연합 지휘소훈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