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지수, ‘만취 상태’로 인터뷰 40분 ‘지각’…결국 인터뷰 ‘취소’
더보기

김지수, ‘만취 상태’로 인터뷰 40분 ‘지각’…결국 인터뷰 ‘취소’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10-17 11:55수정 2018-10-17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DB

배우 김지수가 17일 영화 관련 인터뷰 장소에 40분이나 늦게 술에 취한 상태로 도착해 논란을 빚었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에 출연한 김지수의 인터뷰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지수는 40분이 지난 오전 10시 4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취재진에 따르면, 김지수가 인터뷰 현장에 등장하지 않자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로드매니저가 갑자기 연락이 안 돼 늦게 됐다. 배우가 뒤늦게 택시를 타고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김지수는 술에 취한 상태로 보였고, 크게 미안한 기색 없이 인터뷰를 시작하려 했다. 이에 취재진이 문제를 제기하자 김지수는 “전날 영화를 보고 회식을 하면서 속상했던 것들을 얘기하고 안 좋았던 것들을 얘기하다 보니까 (술을 마셨다)”라며 “(지금까지) 자다가 나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지수는 술에 취한 것 같다는 취재진의 말에 “전 괜찮다. 진짜로. 답변하는 데 힘든 건 없다”며 “늦은 것에 죄송하고 답변하는 것에 대해 크게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기분이 상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답한 뒤 소속사 관계자에 의해 밖으로 나갔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이날 동아닷컴에 “오늘 진행 예정이었던 김지수의 인터뷰가 모두 취소됐다”며 “죄송하다는 말씀 밖에 드릴 말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다모’ ‘더 킹’과 영화 ‘역린’으로 흥행에 성공한 이재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31일 개봉.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