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친박 ‘국민연금 연계’ 지도부 질타
더보기

친박 ‘국민연금 연계’ 지도부 질타

고성호기자 , 이현수기자 입력 2015-05-05 03:00수정 2015-05-05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한구 “그리스 따라가나… 여야 정신 놓아”
서청원 “최고위 논의없이 언론통해 알아서야”
김무성 “국가재정 고려하도록 노력”… 유승민 “국민에 대한 월권 없어야”
‘성완종 리스트’ 파문 이후 움츠렸던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진영이 4일 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공무원연금 개혁 협상에서 국민연금을 연계한 여야 합의안을 정조준했다. 친박계가 이번 협상을 주도한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를 압박하는 형국이다.

친박 중진인 이한구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60년이면 기금이 고갈되는 국민연금에 대한 충분한 검토도 안 하고 국민의 기분을 좋게 해주는 전형적인 선거용 포퓰리즘”이라며 “(국가 재정이 파탄 난) 그리스를 모델로 삼고 가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당 공무원연금 개혁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특히 “여야가 지금 약간 정신을 놓았다”면서 “공무원연금과 국민연금은 전혀 연관성이 없는데도 공무원노조가 공무원연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덜 가도록 시선을 분산시킬 작전으로 공무원연금을 많이 받는 게 아니라 국민연금을 너무 적게 받는 것이라고 이슈를 돌렸는데 새누리당은 용납을 했다”고 지적했다.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질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공식 회의 전 최고위원들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친박 좌장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김 대표를 향해 당내 협의 부족 등을 질타했다. 고성이 회의장 바깥으로 새나올 정도였다.

관련기사

서 최고위원은 공개회의에서도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을 비록 실무선에서 합의했다 하더라도 50%까지 인상한 부분은 매끄럽지 못했다”며 “(합의 결과를) 언론을 보고 알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전에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지 않은 점을 꼬집어 “아쉽다. 왜 최고위원회는 합의체로 운영되지 않느냐”고 따졌다.

대통령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도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을 인상하려면 ‘여야 합의’가 아닌 ‘국민적 합의’가 전제되었어야 했다”고 변질된 협상을 문제 삼았다.

당 지도부는 이 같은 비판을 담담히 받아들였다. 김 대표는 “새로 구성될 사회적 기구에서 국가 재정을 고려해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유 원내대표도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 관련) 국민적 동의,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만 가능하다는 것이 대원칙”이라며 “여야 모두 국민에 대한 월권은 있을 수 없다는 점에 유의해 사회적 논의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고성호 sungho@donga.com·이현수 기자
#친박#국민연금#연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