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김영철 “트럼프, 잘망스러운 늙은이…우린 잃을 것 없다”
더보기

北김영철 “트럼프, 잘망스러운 늙은이…우린 잃을 것 없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9 17:59수정 2019-12-09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9일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반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실험’을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행위를 재개할 경우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협정에 서명했다”며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만들고 싶지도, 내년 11월 미 대선에 개입하고 싶지도 않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수 없는 대목”이라며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 것을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수 있다”며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표현도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