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日에 감정적 대응 안돼…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
더보기

文대통령 “日에 감정적 대응 안돼…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

한상준기자 입력 2019-08-12 17:43수정 2019-08-12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임진왜란, 이순신 장군 등을 거론했던 문 대통령이 지난달 한일 갈등이 불거진 이후 감정적인 대응 자제를 공개석상에서 당부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한일 갈등 확전 여부와 무관하게 산업 구조 개편의 기회로 삼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 있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일본에 대한 즉각적인 맞대응 조치를 새롭게 꺼내들기 보다는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경제력뿐만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갈 것”이라고 했다. 과거사 문제의 책임을 외면하고 있는 일본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평화경제 구상을 추진해나가겠다는 메시지다.

한상준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