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매업의 종말[횡설수설/신연수]
더보기

소매업의 종말[횡설수설/신연수]

신연수 논설위원 입력 2020-02-15 03:00수정 2020-0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최대 유통 기업인 롯데쇼핑이 전국 700여 개 점포 가운데 200여 개를 폐점하겠다고 발표했다. 1970년 창립 이래 가장 큰 구조조정이다.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 다양한 업종을 운영하는 롯데쇼핑은 작년 4분기에 1조 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국내 최대 대형마트인 이마트도 작년에 창사 이래 처음 적자를 낸 후 계속 고전하고 있다.

▷온라인쇼핑몰에 밀려 오프라인 점포들이 경쟁력을 잃는 건 세계적인 추세다. 경기가 좋다는 미국도 작년에 9000개 이상의 가게가 문을 닫았다.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많다. 126년 전통의 ‘유통 공룡’ 시어스백화점과 완구체인점 토이저러스, 아동의류점 짐보리 등이 최근 몇 년 사이 줄줄이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규모와 종류를 막론하고 변화의 충격이 워낙 커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가 표현한 ‘소매업의 종말(Retail Apocalypse)’이 유행어가 될 정도다.

▷뉴욕타임스는 14일자에 ‘상점을 죽이는 건 인터넷만이 아니다’라는 기사에서 온라인쇼핑몰 외에 소득 불평등과 서비스 소비 증가도 원인으로 꼽았다. 미국인들의 소득이 양극화되면서 중산층의 소비 비중은 줄고 고급 제품이나 저렴한 제품의 매출만 늘었다는 것이다. 또 단순한 상품 구매보다 헬스 교육 오락 같은 서비스 소비가 늘고 있는 것이 전통적인 상점의 몰락을 재촉하고 있다고 봤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망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미국 대형마트의 대표주자 격인 월마트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해 살아남았다. 고객들이 인터넷으로 제품을 주문한 뒤 매장을 방문해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로 가져가는 ‘클릭 앤드 컬렉트’ 등 혁신을 통해 이익이 다시 늘고 있다. 24시간 영업하는 월마트는 현금 구매와 자동차가 많은 미국의 특성을 살려 배달이나 환불에 시간이 걸리는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의 단점을 뛰어넘은 것이다.

주요기사

▷국내에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화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코로나 공포로 시장과 마트는 텅텅 비었는데 11번가와 쿠팡 배달의민족 같은 온라인몰은 주문이 밀려 제때 배달이 안 될 정도다. 한국의 온라인 매출은 2015년 전체의 30%에서 작년 41%로 늘었는데 올해는 오프라인을 추월할 가능성이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전국의 대·소형 소매업체가 살아남는 방법은 하루빨리 온라인 유통 트렌드에 적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어려운 자영업자를 응원하는 것은 필요하지만 불경기 탓, 코로나 탓만 하며 온라인발(發) 유통혁명을 읽지 못하면 올바로 미래를 헤쳐 나갈 수 없다.

신연수 논설위원 ysshin@donga.com
#소매업#유통#오프라인 점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