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터미네이터’ ‘람보’ ‘탑건’…그때 그 시절 히어로들 스크린으로 컴백
더보기

‘터미네이터’ ‘람보’ ‘탑건’…그때 그 시절 히어로들 스크린으로 컴백

이서현기자 입력 2019-09-16 15:52수정 2019-09-16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80, 90년대 화려한 액션으로 볼거리를 선사했던 영웅들이 다시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시각특수효과(VFX)의 ‘디 에이징(de-aging)’ 기술로 얼굴의 주름까지 사라지게 할 수 있는 시대, 수십 년 만에 돌아오는 그때 그 히어로들은 어떤 모습일까.

●“우리가 돌아왔다(We are back)”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다음달 30일 개봉하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1991년 개봉해 전설로 남은 ‘터미네이터: 심판의 날’(터미네이터 2)의 감독이었던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자로, 새라 코너역의 린다 해밀턴, T-800역의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다시 손을 잡았다. 배우 이병헌이 출연한 ‘터미네이터: 제네시스’ 등 터미네이터2 이후 속편이 나왔지만 시리즈 1, 2편의 감독이었던 카메론이 속편 제작에서 손을 떼며 이 셋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2편 이후 28년 만이다.

‘심판의 날’ 이후 뒤바뀐 미래에 새롭게 등장한 수퍼 솔져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와 최강 터미네이터 ‘Rev-9’이 대결하는 내용이지만 ‘영원한 터미네이터’ 슈워제네거와 해밀턴의 액션이 어떤 모습으로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여전사 새라 코너는 여전히 이야기의 중심에 서 있다. 팀 밀러 감독은 올해 72세를 맞은 슈워제네거 얼굴의 주름을 컴퓨터그래픽으로 펴는 대신 ‘엑스맨’ 시리즈의 나이든 ‘울버린’처럼 자연스럽게 늙은 모습 그대로 등장하는 쪽을 택했다. 밀러 감독은 한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결함이 있는 히어로는 젊고, 완벽한 히어로보다 더 흥미롭다.”

●은발 휘날리는 액션의 전설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영원한 ‘람보’ 배우 실베스타 스텔론이 ‘람보 1’에서 베트남전 참전 후유증을 앓는 퇴역 군인으로 등장했을 당시 그의 나이는 37세. 1985년, 1988년 이어진 2, 3회에서 그는 활을 쏘고 헬기를 조종하며 전성기 시절 ‘액션의 전설’을 선보인다. 올해 73세로 백발에 깊게 패인 주름으로 등장한 그는 다음달 개봉하는 ‘람보: 라스트 워’에서 멕시코 마약 카르텔에 맞서 마지막 전투를 펼친다. 예고편에는 그가 트레이드 마크인 활과 칼로 액션을 선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액션 장면의 난이도는 배우의 나이와 체력에 영향을 받는다. 게다가 ‘람보’ 시리즈는 전적으로 스텔론 1인에 의존한 액션 영화. 은발의 람보는 멕시코 카르텔과 어떤 혈투를 펼칠까.

주요기사

●‘파일럿의 시대는 지지 않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내년 6월에는 항공 점퍼와 선글라스, 바이크와 함께한 ‘매버릭’ 톰 크루즈를 다시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 ‘탑 건’은 1986년 개봉해 3억5683만 달러(약 4207억 원)를 벌어들이며 톰 크루즈를 지금의 자리에 올려놓은 작품.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정환이(류준열)를 공군사관학교에 입대시킨 것처럼 많은 이들에게 파일럿을 꿈꾸게 만들었다. 톰 크루즈는 7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코믹콘에서 ‘탑 건: 매버릭’을 가리켜 “비행에 바치는 러브 레터”라고 표현했다.


‘탑 건’ 개봉 당시 24세였던 톰 크루즈는 내년에 58세가 되지만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등 지금도 고난도 액션을 직접 촬영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탑 건: 매버릭’에서도 전투기에 실제 탑승해 조종석에서 겪는 중력의 위력을 관객들에게 그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이서현기자 baltika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