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진보 갈려 막말… 아이들 보기에 부끄러운 광장
더보기

보수-진보 갈려 막말… 아이들 보기에 부끄러운 광장

김은지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화문광장 주말마다 집회-시위…곳곳 욕설-고성 오가는 싸움 일쑤
아이들 손잡고 나들이 나온 부모들… “뭐라고 설명해야할지… 너무 창피”
지나던 시민들 부딪쳐 다칠 위험도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남단에서 서로 말싸움을 벌이던 집회 참가자들을 경찰이 말리고 있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토요일인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이곳을 찾은 양모 씨(48·여)는 눈살이 찌푸려졌다. 보수와 진보로 성향이 다른 단체들이 서로를 향해 욕을 해대며 싸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조금 전까지 아들과 함께 경복궁을 둘러본 양 씨는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 동상이 있는 광화문광장에서 아들에게 두 역사 인물에 대해 설명을 해 줄 생각이었다. 하지만 양 씨는 “여기저기서 욕설이 들려 ‘괜히 왔다’는 생각이 든다”며 “아이가 욕을 해대는 어른들을 보더니 ‘외국 사람들이 보면 창피할 것 같다’고 하더라”고 난감해했다.

광화문광장 곳곳에서 들려오는 고성과 욕설 때문에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기자가 광화문광장을 둘러본 15일 오후 2시 반부터 5시까지 약 2시간 30분 동안 광장 곳곳에서 9차례의 다툼을 볼 수 있었다. 이 중 한 건은 112신고로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 40분경 이순신 장군 동상 앞쪽에서는 보수 성향의 ‘대한애국당’ 측과 진보 성향의 단체 ‘동해일출 의열단’ 간의 마찰이 있었다. 동해일출 의열단 측이 대한애국당의 천막농성장 가까이로 와 “대한애국당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자 한 대한애국당 지지자는 욕설과 고성으로 맞받았다. 대한애국당은 지난달 이순신 장군 동상 서쪽에 ‘3·10 애국열사추모’ 천막 두 동을 설치했다. 2017년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에 대한 반대 시위를 하다가 숨진 5명을 추모한다는 취지다.

‘세월호 기억공간’이 설치된 광화문광장 남단에서도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측 1인 시위자들과 보수 성향의 집회 참가자들이 충돌했다. 이들은 서로 ‘나이 들었으면 곱게 꺼져라’ ‘○○팔이 하지 마라’ 등의 막말을 주고받았다.

이 같은 마찰로 피해를 보는 건 애꿎은 시민들이다. 15일 여자 친구와 함께 광화문광장을 지나던 김민우 씨(28)는 몸싸움을 벌이다가 뒷걸음질을 치던 집회 참가자와 부딪칠 뻔했다. 광화문광장 남단에서 초등학생 15명을 이끌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한 인솔 교사는 깜짝 놀라 아이들 앞을 막아서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 간의 충돌을 막기 위해 급히 움직이던 경찰들이 아이들과 부딪칠 뻔했기 때문이다.

특히 어린아이들을 데리고 온 부모들은 고성과 욕설, 몸싸움 때문에 광화문광장을 서둘러 떠나기도 했다. 40대 박모 씨는 4세, 6세의 두 아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던 광장 분수대 옆에서 시위대가 서로 욕설을 하며 다투자 아이들을 분수대 밖으로 나오게 했다. 박 씨는 “아이들이 옆에서 놀고 있는데 뭐 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박 씨는 광장에서 더 놀고 싶어 하는 아이들을 달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 7세 딸과 9세 아들을 데리고 광화문광장을 찾은 김모 씨(44·여)는 “아이들 보기가 창피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광장 남단에 배치된 100여 명의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 시비가 붙을 때마다 달려가 말렸지만 몸싸움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광화문광장을 관할하는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주말마다 광화문광장에서만 집회 시위 참가자들끼리의 다툼으로 형사 입건되는 사람이 네다섯 명은 된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광화문 광장#주말 집회#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