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고차 팔려는데 통역해달라” 모텔로 유인, 20대女 성폭행한 외국인
더보기

“중고차 팔려는데 통역해달라” 모텔로 유인, 20대女 성폭행한 외국인

뉴시스입력 2020-03-26 10:42수정 2020-03-26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사람에게 중고차를 팔려는데 통역을 해달라며 20대 여성을 모텔로 유인한 뒤 강제로 성폭행한 30대 외국인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주영 부장판사)는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우즈베키스탄인 A(31)씨에게 징역 3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5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8월 텔레그램 메신저 앱을 통해 알게 된 20대 여성에게 “한국사람에게 중고차를 팔려는데 통역을 해주면 20만원을 주겠다”며 울산 남구의 모텔로 유인했다. 이어 죽이겠다고 협박해 강제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이는 점, 확실한 증거가 나왔음에도 법정에서 계속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 죄가 매우 무겁다”고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울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