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나면 투표소 가지 않는게 바람직” 논란
더보기

“열나면 투표소 가지 않는게 바람직” 논란

박성민 기자 , 홍석호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건당국 브리핑, 투표권 침해 여지
정부 “공식 입장 아니다” 해명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4·15총선 때 투표소에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감염 우려를 낮추기 위한 권고이지만 투표 참여에 대한 기준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25일 브리핑에서 유증상자의 투표 가능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당일 기침이나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다면 본인과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해 투표소에 가급적 가지 말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게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별도의 안전대책을 고려하지 않은 채 ‘투표 자제’를 언급한 건 섣부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일자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다. 다양한 방안을 행정안전부와 논의 중”이라고 해명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거소투표로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다. 28일까지 거소투표 신청을 받고 있다. 대상은 병원이나 생활치료시설에 있거나 자가 격리 중인 확진자다.


박성민 min@donga.com·홍석호 기자
주요기사
#21대 총선#코로나19#의심 증상#투표권 침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