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교총, 정총리 사과 요구…“정부, 정통교회가 코로나19 감염 온상인 것처럼 지목”
더보기

한교총, 정총리 사과 요구…“정부, 정통교회가 코로나19 감염 온상인 것처럼 지목”

뉴스1입력 2020-03-25 23:11수정 2020-03-25 2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이 3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등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3.3/뉴스1

개신교 대표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교회에 대한 조치를 비판하며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한교총은 25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 형식 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 및 대구·경북 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지난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해,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역사상 유례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행위”라며 “정부는 ‘공정’을 표방하면서도 국내 모든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규정을 교회에만 적용함으로써 스스로 공정 정신을 훼손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교총은 지난 21일 긴급담화를 통해 교회 종교집회를 언급한 정세균 국무총리를 지목하며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하라”며 “우리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고 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한국교회는 정부정책에 적극 협조했으며, 교회 내 집단감염은 10여건 이하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교총은 “개별 교회의 자율적 협력을 통해 주중 집회를 중단하고, 주일 예배의 형식 변경을 권고해 왔다”며 “대부분의 교회는 주중 행사와 집회를 모두 중단하고, 온라인 방송으로 주일 1시간 정도의 예배를 드리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6만여 교회 중에서 집단감염을 통한 확진자 발생은 소수 포함 10여건 이하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합동 등 30개 개신교단이 가입된 대표적인 한국 개신교 연합기관으로, 전체 개신교 90% 이상이 가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