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40여개 국가·지역서 한국發 입국 제한…송구”
더보기

외교부 “40여개 국가·지역서 한국發 입국 제한…송구”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7 11:09수정 2020-02-27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국길 오르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뉴시스
외교부가 우리 국민에 대한 외국의 입국제한과 관련해 과도한 조치를 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우리 정부가 지난 23일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조정 하자 세계 각국의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 등 조치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 입국 금지·제한 국가 42개국(27일 기준)=뉴시스
이 차관은 “현재까지 40여개의 국가 및 지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금지나 입국 절차 강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이러한 외국의 갑작스러운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은 것에 대해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역 역량을 갖추고 세계적이고 효과적인 방역 체제를 가동해 투명하게 대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에서 이러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 것은 과도하다고 판단된다. 이러한 조치가 철회되고 자제되도록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중국 입국자에 대한 한국인 격리 관련 상황에 대해 “정부는 금주 초부터 중국 웨이하이 선전 난징 등 일부지역에서 중국으로 입국하는 우리 국민들이 강제 격리 됐다는 사실을 인지한 후 해당 지방 정부 및 중국 중앙정부에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특히 어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왕이 외교부장과의 통화와 외교부차관보의 주한 중국 대사 면담, 지난 25일 주중대사의 뤄자후이 부부장 접촉 등을 통해서 한국 출발 입국자에 대한 과도한 방역조치와 관련해 항의와 유감을 표명하고 중국 정부가 시정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외교부는 정부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직후부터 외국의 대응 조치를 예견하고 각국 정부에 우리의 선제적 노력과 그 배경을 설명하고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하지 않도록 협조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기 대응 과정에서 중국으로부터 오는 입국자를 전면적으로 차단했어야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가장 최우선 목표로 둔 가운데 여러가지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필요한 입국 통제 조치를 취했다”면서 “후베이성 입국자 입국 금지, 중국 내 기타 지역에 대한 특별 입국 절차 도입을 통한 방역 강화, 제주도 무사증 입국 제도 중단, 무사증 심사 강화 등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80% 이상 급감하여 1일 1800명 수준에 이르고 있다. 사실상 유입 억제 효과가 발생했다”고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