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능후 “감염 확산 최대 원인은 中서 온 한국인”… 강경화 “中의 한국인 격리는 간섭할 일 아니다”
더보기

박능후 “감염 확산 최대 원인은 中서 온 한국인”… 강경화 “中의 한국인 격리는 간섭할 일 아니다”

황형준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1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의 한국인 격리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코로나19 사태의 두 주무 장관이 이번 사태 원인을 자국민 탓으로 돌리고 한국인 격리 사태를 남 일처럼 얘기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복지부 장관이 (중국인 입국 금지) 입장을 주장하고 관철했으면 이런 사태가 왔겠느냐’는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의 질문에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하지 않아 코로나19가 확산된 것 아니냐는 여론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인 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됐다는 인식을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강 장관은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 참석차 찾은 독일 베를린에서 25일(현지 시간)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한국인 격리 조치는)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면서도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자국민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서 잇따라 예고 없이 강제 격리되는 상황에서 외교 수장이 너무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강 장관은 26일 오후 늦게 이 사안을 놓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통화했다.

관련기사

황형준 constant25@donga.com·한기재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박능후#강경화#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