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질본 “중국發 입국자 절반이 한국인…유입 차단은 한계”
더보기

[속보]질본 “중국發 입국자 절반이 한국인…유입 차단은 한계”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6 14:24수정 2020-02-26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정부가 다시 한 번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요구가 잇따르고 있지만, 정부는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말을 되풀이한 것이다.

정부는 현재 중국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또 중국과 홍콩, 마카오를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여기서 온 내·외국인은 강화된 검역을 받도록 특별입국 절차를 운영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증대본) 본부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입국 제한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로 할 건지에 대해서 정부 내에서 많은 논의와 토의가 있었다”며 “질병관리본부 입장에서는 가장 고위험 지역인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1차 입국 제한 조치 건의를 드렸고, 후베이성 외에 코로나19 발생이 잦은 지역 등에 대한 2차 입국 제한 조치를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전면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라며 “이유는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 가운데 절반은 내국인이다. 내국인에 대한 위험이나 유입을 차단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 내에서 많은 논의와 검토를 거쳐서 의사결정이 된 부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