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찾은 文대통령…“바이러스와 싸움 반드시 승리”
더보기

대구 찾은 文대통령…“바이러스와 싸움 반드시 승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5 15:04수정 2020-02-25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대구광역시를 방문해 “정부는 범국가적인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에서 ‘코로나19 방역과 치료를 위한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하여 범국가적인 총력 지원 체제를 가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아침 고위 당정청 협의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 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 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 문 대통령은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며 “대구 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나가겠다”며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의 동의를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 국회도 힘을 모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