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지역사회 감염 초기단계…‘경계’ 대응이 효과적”
더보기

정부 “지역사회 감염 초기단계…‘경계’ 대응이 효과적”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2 11:04수정 2020-02-22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22일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유지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 겸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정례브리핑에서 “현 시기를 해외유입이 지속되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으로부터의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단계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경계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심각’ 단계로 상향하는 것은 2009년 신종플루 감염병 확산시 한차례 발동된 바 있다”며 “심각단계에서는 감염병의 전국적인 지역 전파에 대처하는 방역대응 체계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방역관리 체계에 주된 전략을 검역을 통한 해외유입 차단과 역학조사를 통한 초기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서 벗어나 지역사회 감염 환자들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주력으로 전략이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감염병 해외 유입보다 지역사회에서의 자체 발생이 커짐에 따라 한정된 방역과 의료 자원을 지역사회 대응에 집중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신종플루 당시에도 검역을 일상적 수준으로 축소하고 개별적인 확진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중단하는 조치가 실시됐다. 그 인력과 자원을 지역사회 조기 진단과 치료를 중심으로 하는 대응을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본부장은 “해외유입을 검역단계에서 차단하는 것은 여전히 중요 과제”라면서 “확진 환자에 대해서도 모두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격리하여 초기 확산을 통제하는 방역망 구축이 여전히 효과적인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와 경북지역에 대해서는 특별관리 지역으로 관리하여 심각단계에서 실시하는 방역 강화조치를 실시하겠다”며 “그 외 지역에 대해서는 경계단계 조치를 강화하면서 선제적 방역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