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호기-무인단속장비 늘리니… 교통사고 30%-사망 68% ‘뚝’
더보기

신호기-무인단속장비 늘리니… 교통사고 30%-사망 68% ‘뚝’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통사고가 잦은 곳의 환경을 개선한 결과 해당 지역의 교통사고와 사망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서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을 벌인 뒤 교통사고와 사망자는 각각 30.1%, 68.3% 줄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이 2017년 신호기 증설,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을 마친 210곳의 개선 전 3년(2014∼2016년)과 개선 후 1년(2018년)을 분석한 결과다.

연평균 사망자는 개선사업을 벌이기 전 38명에서 사업 시행 이후 12명으로 줄었다. 교통사고도 시행 전 연평균 2001건에서 시행 후 1398건으로 감소했다. 행안부는 신호기 증설,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등 간단한 시설 개선만으로도 큰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강원 속초시 교동 청초교 사거리는 신호위반 사례가 잦으면서 연평균 9.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 전방 신호기와 무인단속장비를 설치한 결과 교통사고는 연평균 1건으로 90% 줄었다.

주요기사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교통안전시설#교통사고#사망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