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작년 인구이동 47년만에 최저… 고강도 부동산 대책 등 영향
더보기

작년 인구이동 47년만에 최저… 고강도 부동산 대책 등 영향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구 고령화와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인구이동 비율이 47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이동은 읍면동 경계를 넘어 거주지를 바꾸는 것을 뜻한다.

29일 통계청의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작년 인구이동자는 전년보다 2.6%(19만3000명) 감소한 710만4000명이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이동률도 13.8%로 0.4%포인트 줄었다. 이는 1972년(11.0%) 이후 47년 만에 가장 낮다.

인구이동이 뜸해진 것은 저출산과 고령화로 이사를 자주 다니는 20, 30대 비율이 줄어드는 반면, 한 동네에 오래 거주하는 성향을 지닌 60대 이상 인구가 많아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제성장이 둔화되며 직장을 옮길 기회가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정부 대책도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8년 9·13대책에 따라 주택 매매가 줄어들면서 거주지 이동자 수가 감소했다”고 했다. 실제로 지난해 주택 때문에 거주지를 바꾼 인구는 1년 전보다 16만3000명 줄어 인구이동 사유 중에서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주요기사

시도별 유·출입을 보면 서울(―5만 명) 대구(―2만4000명) 부산(―2만3000명)은 순유출했고, 경기(13만5000명) 세종(2만4000명)은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많아 순유입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인구이동#고령화#부동산 대책#저출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